아카이브 자료실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의 활동과 지리산권의 작은변화를 담은 자료들을 쌓아나가는 아카이브 자료실입니다.

  1. 수달과 함께 수상한 데이트, 어떠세요? – ‘자연놀이터 그래’ 수달조사팀

    새벽녘, 저 멀리 하천을 따라 움직이는 수상한 그림자가 있다. 비밀 작전을 수행 중인 특수 요원? 이라고 하기엔…….음, 행동거지가 지나치게 굼뜬다. 그렇다면 돌틈 사이 숨겨놓은 돈다발을 찾는 조직의 꼬리? 라고 하기엔 ...
    Date2014.06.29 Category인터뷰
    Read More
  2. 함께 걷는 길은 두렵지 않다 – 지리산 종교연대

    1997년 지리산 댐 반대운동을 계기로 지리산권에 다양한 시민단체가 일어서기 시작했다.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등 4대 종단 성직자로 구성된 ‘지리산 종교연대’도 그 중 하나다. 지리산 종교연대는 지리산에 둥지를 ...
    Date2014.06.23 Category인터뷰
    Read More
  3. ‘배움’이라는 순례의 길 위에 서다 – 함양, ‘온배움터’

    // 배움터 정경 1 생태 뒷간을 만든다. 배설물로 헛된 물을 낭비하지 않고 흐르는 물을 더럽히지도 않을, 무엇보다 그 배설물이 다시 밭의 작물을 키우게 될, 똥이 곧 밥임을 상기시키는 오늘의 생태 건축 수업은 생태뒷간 만들기 // 정경...
    Date2014.06.18 Category인터뷰
    Read More
  4. 천만 조합원의 날갯짓으로 나와 이웃, 지구를 살립니다. – 남원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

    은영씨는 시어머님의 기일을 앞두고 매장을 찾습니다. 탕국용 한우부터 우리 쌀로 만든 제수용 산자와 농약 걱정 없는 과일에 이르기까지 웬만한 제수용품은 다 이곳 매장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하시네요. 센터 2층으로 올라가는 현미씨...
    Date2014.05.29 Category인터뷰
    Read More
  5. 성찰과 순례의 길을 넘어 화합과 나눔의 장으로 – 지리산 둘레길과 지리산 아트 프로젝트

    곧장 오르지 않고 에둘러 가는 길. 봉우리가 아닌 마을을 만나는 길. 높이가 아닌 거리를 헤아리는 길. 3개도 5개 시군 21개 읍면 120여개 마을을 잇는 285km의 장거리 도보길. 지리산 둘레길이 열렸다. 이상윤 ‘사단법인 숲길&rsqu...
    Date2014.05.27 Category인터뷰
    Read More
  6. 닭이 호강하니 삶이 건강해요. 산청 “간디유정란농장”

    제법 가파른 길이다. 몇 구비를 넘었을까. 너른 곳이 열린다. 여기구나 싶었는데 몸을 실은 차량은 다시 오른쪽으로 길을 잡는다. 조용한 마을이다. 턱까지 찼던 숨을 이제야 풀어놓는다. 연둣빛 이파리의 눈부심 속에 사위는 고요하기만 ...
    Date2014.05.20 Category인터뷰
    Read More
  7. 한 지붕 여러 가족의 이유 있는 동거 – 공간협동조합 “째깐한 다락방”

    “얘들아, 밥 먹고 가.” 아침 7시 반, 등굣길 한 쪽에서 어른들이 아이들을 잡는다. 아이들의 표정은 머쓱하다 못해 ‘뭐 이런 뚱딴지같은 어른들이 다 있나’ 싶은 얼굴이다. 못 이기는 척 자리에 앉는 아이들도 있...
    Date2014.05.16 Category인터뷰
    Read More
  8. 내 땅 네 땅 구분할 맴이 없는 사람들 – 협동농장 [땅 없는 사람들]

    ‘허걱 이건 뭐?’ 아직 개간 중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건 너무하다 싶다. 진입로가 풍기는 아기자기한 공원의 면모를 만끽할 틈도 없이 촘촘히 심겨진 나무숲과 그 한편에 삽과 괭이로 일궜다는 밭(이라 불려...
    Date2014.04.23 Category인터뷰
    Read More
  9. 낮고 느리게 걸으니 너와 내가 보이네 – 지리산 만인보

    시작도 없는 무시(無始)의 먼 길을 걸어보면 알리라 길이 길을 막는 게 아니라 길이 길을 부르고 있었다는 것을 끝도 없는 무종(無終)의 오랜 길을 걸어보면 알게 되리라 - 이원규, <길을 나서는 시>중에서 2010년 2월에 시작해 1년간 진...
    Date2014.04.17 Category인터뷰
    Read More
  10. ‘빈둥’대다. ‘꿈틀’대다. – 함양군, 카페 빈둥

    #스케치 하나 모월 모일 금요일/아이들의 환호성과 함께 시작되는 <빈둥시네마>. 상영작은 불멸의 고전 E.T! 영화가 상영되는 내내 환호성과 눈물로 뒤범벅이 된 초등학생 15명, 이에 뒤질세라 음악과 함께 신바람 난 어른들 서너 명, 자...
    Date2014.04.10 Category인터뷰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Next
/ 14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